로그인         회원가입      
HOME > 암지식백과

암 생존자 146만명…‘2차 암’ 위험 4배 높지만 절반은 "몰라" 조회수 : 1141
건강이최고  (기타) 2019-04-26 오후 2:46:35

환자 절반이 “2차 암 모른다”…식단조절·정기검진 필수
 
 

샐러드+운동하는 여성


2차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식단조절과 규칙적인 검진이 필수다.



국내 암 발생률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. 반대로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은 꾸준히 향상된다. 그 결과로 암 생존자도 크게 늘었다. 암 발생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암을 진단받고 현재 치료 중이거나 완치 후 생존하고 있는 암 유병자는 14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. 국민 35명 중 1명 이상이 암유병자인 셈이다.

암을 한 번 겪은 사람에게 또 다른 암이 생길 위험, 이른바 ‘2차 암’은 암을 겪지 않은 사람보다 많게는 4배 이상 높다. 여러 암을 부르는 안 좋은 생활습관을 여전히 가지고 있거나, 처음 생긴 암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방사선·항암제에 의해 정상세포의 유전자가 변형될 수 있기 때문이다.

실제로 원자력병원 연구팀에 의하면 암 경험자와 비경험자의 식습관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. 하루에 과일과 채소를 먹는 횟수와 지방의 섭취량, 나트륨 섭취량, 식사의 영양균형에 있어서 통계적인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음주와 흡연에 있어서도 큰 차이를 찾을 수 없었다. 암 경험자는 먹는 음식에 특별히 신경을 쓸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에서 벗어나는 결과다.


그러나 2차 암에 대한 인식은 매우 저조하다. 서울대병원·충북대의대·국립암센터가 국내 13개 의료기관 암 전문의 486명을 조사한 결과, 자기 환자에게 2차 암이 무엇인지 물었을 때 ‘모른다’고 답한 경우가 45.1%, 의사가 환자에게 2차 암에 대해 알려주지 않는 경우 역시 30.9%나 됐다. (2011년 기준).


그렇다면 2차 암을 예방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. 가장 중요한 것은 식단조절이다. 국립암센터와 서울대병원 연구결과에서 암 진단 전 고도비만이었던 환자는 정상 체중이었던 환자에 비해 2차암 발생 위험이 약 41%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

이와 함께 정기 검진도 필수다. 국내 암 경험자 중 2차 암 검진을 받고 있는 비율은 절반에 훨씬 못 미치는 37.7%로 나타난다. 어떤 암을 경험했느냐에 따라 2차 암 종류는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다. 위암을 겪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대장암 위험이 1.4배 높고, 폐암을 겪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두경부암 위험이 4배 높다. 대장암을 앓았던 사람이 위암에 걸릴 가능성은 1.5배, 유방암·부인과암 등 여성암의 위험은 1.5~3배 높다. 갑상선암에 걸렸었다면 2차 암으로 위암·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1.1~1.3배, 유방암 위험이 1.2~2배, 신장암 위험은 2~4배 높다고 보고됐다.



▼▼ 더 많은 건강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보고 싶으시면
아래 배너를 눌러 친구추가 해주세요. ▼▼
카카오톡으로 실시간 건강 정보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.




 


김효중
(환자/가족)
전 국민의 35명 중 1명이 암 유병자라는 통계, 정말 무섭네요. 향후에도 암 발병율은 자꾸 올라간다는데 곧 30명 중 1명이 암에 걸릴 날이 머지 않았군요. 국가가 미국처럼 암과의 전쟁 선포를 해야 할 때인데 무얼하는지? 미국의 경우 1970년대 닉슨 대통령이 암과의 전쟁을 국가 차원에서 선포한지 30년이 지나면서 암 발병률이 낮아지기 시작했습니다. 그만큼 어려운 과제인데...
2019-05-07 오전 8:46:05 
이건희
(환자/가족)
2차암 정말 조심해야 합니다. 우리들은 암을 한 번씩은 경험했던 사람들이니 암이 얼마나 질기고 무서운 놈인지 잘 알지 않습니까? 2차암의 발병 가능성부터 이것저것 공부합시다.
2019-08-13 오전 9:35:36 
댓글쓰기
윤하늘    콩 많이 먹으면 대장암 위험 30% 감소…된장은 대장암 위험 증가
윤하늘    대장암 수술 후 퇴원은 언제할까? 대장암 진단·치료의 모든 것
글쓰기
목록